센터소식

편안한 마음의 쉼터

  • HOME
  • 센터소식
  • 정신건강뉴스

정신건강뉴스편안한 마음의 쉼터

[정신건강 종합대책] “국민 4명중 1명 정신건강문제 경험”…정신질환 오해와 진실 10가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6-03-02 16:08 조회2,657회 댓글0건

본문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국민 4명중 1명은 생애에 걸쳐 한 번 이상 정신장애를 앓은 적이 있다.” 다소 충격적이지만 정부가 25일 내놓은 ‘2011년 정신질환실태 역학조사’ 결과 자료다.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 남성의 20.7%, 여성의 6.1%가 ‘알코올 사용장애’를 겪고 있으며 남성의 5.3%, 여성의 12.0%는 공황장애ㆍ외상후스트레스 등 ‘불안장애’를 겪고 있다. 우울증 등 ‘기분장애’를 겪는 여성은 10.1%(남성 4.8%) 에 달한다. 정신분열병ㆍ 망상장애 등 ‘정신병적 장애’는 0.6%였다.

정부는 25일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전국 224개 시군구 건강증진센터에 ‘마음건강 주치의’(정신과 의사) 배치 ▷동네의원의 정신건강 검사(스크리닝) 실시로 정신건강 문제 조기발견 ▷초기 정신질환 집중치료를 위한 수가체계 개선 ▷강제입원 절차 강화 등을 골자로 하는 ‘정신건강 종합대책’을 논의, 확정했다.
 


하지만 우리사회에는 “우울증은 정신력이 약한 사람들이 걸리는 병”이라거나 “정신과 약을 먹으면 지능이 떨어진다” 는 정신질환에 대한 오해가 많이 존재한다. 정부정책이 효과를 보려면 정신건강 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바른 인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정신질환 오해와 진실 10가지를 알아본다.

정신질환은 고칠 수 없는 병이다= 최근 부작용이 적으면서 약효가 뛰어난 약물이 개발돼 치료가 수월해졌다. 경증우울증 등 가벼운 것은 치료를 통해 완전히 회복될 수 있다. 중증 우울증, 조현병 등 중증도 초기치료할 경우, 정상 사회생활이 가능하다.

우울증은 정신력 약한 때문, 담 단단히 먹으면 저절로 치료= 우울증은 감정을 조절하는 뇌의 기능에 문제가 생겨서 유발되는 뇌 질환이다. 우울증에 걸린다고 의지가 약한 사람이 아니며, 혈압이 높아지는 고혈압처럼 기분이 우울해지는 질병이 생긴 상태다.

정신과 약을 먹으면 지능이 떨어진다= 과거 만성 조현병 환자들 중 가장 심한 모습을 비춘 미디어의 영향으로 이러한 오해가 만연해 있다. 항우울제 등 정신과 약을 복용하면 간혹 졸리거나 머리가 맑지 않은 느낌이 있을 수는 있지만 지능과는 상관이 없다.

정신과 약을 먹으면 모두 중독된다= 대부분의 정신과 약물은 중독성이 없다. 일부 중독성이 있는 수면제나 안정제도 전문의의 처방에 따라 내성이 생기지 않도록 용량을 조절하면 중독성을 최소화시킬 수 있다.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치료약물을 어린이가 먹을 경우, 지능이 떨어진다= ADHD의 주요 치료 약물인 메칠페니데이트는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돼 약물에 의존하는 성향이 생길 수 있으나 전문의 처방에 따라 사용할 경우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

정신질환 치료는 비용이 많이 든다= 우울증, 불안장애 등 대부분의 정신질환은 건보 적용 대상이다. 정신의료기관에서 진료할 경우 일부 비급여 항목을 제외하고는 건강보험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정신질환 관련 진료는 기록이 남는다= 진료기록은 의료법에 의해 엄격히 보호되고 있기 때문에 본인의 동의나 법에 명시된 예외적 경우를 제외하고는 공개되지 않는다. 직장에 취업하는 경우에도 회사에서 임의로 조회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보험회사 제출용으로 발급을 요청할 경우에도 정보주체의 이익을 침해할 우려가 있으므로 발급을 제한하고 있다.

정신질환 치료를 받으면 민간보험가입이 되지 않는다= 정신과 치료경험이 있는 사람은 보험사의 보험인수지침에 따라 보험가입이 제한될 수 있다.

정신질환자는 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이 높다= 미디어의 영향으로 조현병 등 정신질환자의 범죄 및 폭력 위험성이 높다는 편견이 많지만, 대검 범죄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실제 정신장애인의 범죄율은 정상인 범죄율의 10분의 1도 되지 않는다.

드라마에서처럼 가족이 쉽게 강제입원을 시킬 수 있다= 비자발적 입원은 보호의무자 2인의 동의가 있고 정신과 전문의가 자해나 타해의 위험성이 높아 입원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경우에 한해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법 개정을 통해 인권차원에서 강제입원 절차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dewkim@heraldcorp.com / 2016-02-25 /헤럴드 경제